회사소개
- 국내창작
- 외국창작
- 명작동화
- 한국위인
- 세계위인
- 전래동화
- 우화
- 식물이야기
- 일반과학
- 동요
- 동시

그림책/지능개발
자연과학
생활/교육
창작동화
인물/위인
한글/영어/수학

회원할인제도안내
행사/무료이벤트 안내
커뮤니티
> 전자도서관 > 상세보기
제 목 진정한 사랑
작자미상
그 림 이세정
스토리 아내가 어이없는 사고로 우리 곁을 떠난 지 4년,지금도 아내의 빈자리는 너무나 크기만 합니다.언젠가 급하게 출장을 가야했던 적이 있었습니다.지방으로 내려가 일을 하는 둥 마는 둥 급히 올라온 그 날 저녁 8시.. 집으로 돌아온 나는 아이와 간단한 인사를 한뒤너무나 피곤한 몸에 아이의 저녁 걱정은 뒤로한 채 방으로 들어와양복상의를 아무렇게나 벗어 던지고 침대에 대자로 누웠습니다.그 순간, "푹!" 소리를 내며 빨간 양념국과 손가락 만한 라면 가락이침대와 이불에 퍼질러지는게 아니겠습니까?펄펄 끓는 컵라면이 이불 속에 있었던 것입니다.이게 무슨 일인가는 뒷전으로 하고 자기 방에서 동화책을 읽던 아이를무작정 불러내어 옷걸이를 집어 들고 아이의 장딴지와 엉덩이를 마구 때렸습니다."왜 아빠를 속상하게 해! 이불은 누가 빨라고 장난을 쳐, 장난을!"다른 때 같으면 그런 말은 안했을텐데 긴장해 있었던 탓으로 때리는 것을 멈추지 않고 있을때아들녀석의 울음 섞인 몇 마디가 나의 매든 손을 멈추게 했습니다.아들의 얘기로는 밥솥에 있던 밥을 모두 먹어서 컵라면을 만들었는데 아빠생각이 나서 하나는 물을 부어 식을까봐 내 침대 이불 속에 넣어두었다는 것입니다.그럼 왜 그런 얘길 진작 안 했냐고 물었더니.제딴엔 출장 다녀온 아빠가 반가운 나머지 깜박 잊어버렸다는 것입니다.아들 앞에서 눈물을 보이는 것이 싫어 화장실로 뛰어들어간 저는수돗물을 크게 틀어놓고 엉엉 소리내어 울었습니다.한참이나 그러다가 정신을 차리고 나와서는 우는 아이를 달래 약을 발라주고 잠을 재웠습니다.라면에 더러워진 침대보와 이불을 치우고 아이 방을 열어보니얼마나 아팠으면 잠자리 속에서도 흐느끼지 뭡니까?정말이지 아내가 떠나고 난 자리는 너무 크기만 해서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할지...나는 그저 오랫동안 문에 머리를 박고 서 있어야 했습니다.그 일이 있고 며칠이 지난 뒤녀석의 방 책상에 웬 편지가 하나 덩그러니 놓여있더군요.무슨 편지인가 싶어 편지를 보았습니다.보고 싶은 엄마에게...엄마, 나 이제 엄마 얼굴이 기억나지 않아.하지만 엄마 사진 보면서 엄마 생각 매일매일 해.엄마가 너무너무 보고 싶지만 난 아빠 에게 엄마 얘기한 번도 하지 않았어.아빠도 엄마 사진 보면서 매일 울어.그래서 난 아빠가 더 슬퍼할까봐 일부러 엄마 얘기는 하지 않아.그런데 이 편지는 어떻게 부쳐야 하는지 모르겠어.다음에 어른이 돼서 알게 되면 지금까지 쓴 편지 한꺼번에 모두 보내줄께....그 편지를 읽고 또 다시 고개를 떨구었습니다.도대체 이 아내의 빈자리는 언제 채워질까요?...아니, 영원히 채워지지 않는 이 자리는 나의 눈물로만 채워야 하는 걸까요?...정말이지 아내가 떠난 빈자리는 너무나 크기만 해서 시간이 지나도 채워지지가 않습니다.
 
nilst